그동안 마셨던 차 #06 +티 타임


2021년 7월 21일 구매
가장 최근 구매
그러나 슬슬 새로운 차를 사야할 것 같다
샹달프 아프리콧 잼도 같이 구매했다

아마드 망고 매직
여름에는 열대과일 가향차지!!
비싸서 못 먹는 망고 차로 즐기자 ㅠㅗㅠ
향은 정말 찐 망고

아마드 후르츠 & 허브 인퓨전 페퍼민트 & 레몬
차를 새로 구매할 때 마다 민트티를 계속 같이 구매하고 있다
페퍼민트와 레몬이 블렌딩된 차
페퍼민트라 그런지 다른 브랜드의 민트티보다 민트하면 떠오르는 상쾌함과 상큼함이 도드라진다
게다가 레몬을 블렌딩했으니 상큼상큼
딱 여름을 위한 차

트와이닝 얼 그레이
원조의 품격
얼그레이 중 트와이닝 얼그레이를 제일 좋아한다
나에게는 항상 얼그레이의 기준이 되는 트와이닝 얼그레이
밀크티를 만들어도 죽지 않는 베르가못향이 싱그럽다

립톤 아메리카스 페이보릿 티
오랜만에 구매해 보는 립톤
옐로우 라벨티보다는 좀 더 맛있는 스탠다드한 홍차
립톤도 생각보다 차 종류가 풍부하던데 다른 차도 시도해보고 싶다


그동안 마셨던 차 #05 +티 타임


2021년 5월 25일 구매
많이는 안사고 클래식티 위주로 구매

레드 로즈 오리지널 블랙 티
오렌지 페코 홍차
가격 싸고 양 많고 진하게 잘 우러나서 밀크티용으로 제격이다

*아마드 클래식 티 셀렉션
얼그레이
잉글리쉬 티 No.1
잉글리쉬 브렉퍼스트
다즐링
아마드의 클래식 티를 모은 셀렉션
아마드는 홍차 초심자도 부담없이 도전하기 좋은 차다
국내에서도 구매가 쉬운 편이고, 가격도 너무 싸지도 너무 비싸지도 않고
가향차도 다양함
맛도 스탠다드하지만 뭐랄까 아마드만의 스타일도 있다는 게 장점

스태쉬 그린 티 모로칸 민트
녹차에 스피어 민트, 레모그라스, 페퍼민트가 블렌딩된 차다
녹차보다는 민트향과 민트티 맛이 더 나는 듯
오후에 나른할 때 커피가 부담스럽다면 민트티 추천

그동안 마셨던 차 #04 +티 타임


2021년 3월 22일
올해 첫 구매
여러가지를 마셔 보고 싶어서 티 셀렉션을 2종류 구매했다

빅엘로우 잉글리쉬 브렉퍼스트
잉글리쉬 브렉퍼스트는 어느 브랜드든 평타 이상은 치는 것 같다
가성비가 좋아 편하게 마구 마구 마실 수 있는 차였다

빅엘로우 콘스탄트 코멘트 블랙티
오렌지 껍질과 향신료가 블렌딩된 차
상큼한 오렌지향과 과하지는 않지만 향신료향 때문에 이국적으로 느껴지는 홍차
개인적으로는 오렌지향만 있었으면 좋겠다

*아마드 프룻 블랙 티 셀렉션
애플 리프레쉬
사과향이 상큼해서 이름 그대로 기분이 리프레쉬되는 느낌

피치 & 패션 후르츠
복숭아향과 잘 모르겠는 달달한 영대과일향이 기분 좋은 차
(패션후르츠를 먹어본적이 없어서;; ㅎㅎㅎ;;;)

스트로베리 센세이션
딸기향이라기 보단 딸기잼향에 가까운 달달한 딸기향이 난다
이 걸로 밀크티를 만들어서 설탕말고 딸기쨈을 넣으면 딸기향에 딸기맛까지 나는 딸기 밀크티 완성

레몬 & 라임 트위스트
상큼함이 2배 이건 꼭 아이스티로 마셔야 돼

*아마드 그린 티 셀렉션
그린티 퓨어
기본 녹차 맛

레몬 바이탈리티
레몬향이 상큼한 녹차
가향 녹차는 많이 접해보지 않았는데, 이런 느낌이라면 여러가지 많이 시도해보고 싶어졌다
대학교 때 소주 마실 때 녹차 티백 넣어서 우린 후 마시면 소주가 향긋하고 마시기 편해 졌는데,
그 걸 시도해보고 싶은 차였다
다 마시기 전에 시도해 봐야지 

재스민 로맨스
다른 브랜드의 재스민 가향 녹차에 비해 녹차맛이 살아 있다
재스민향이 과하지 않음

민트 미스티크
그린티 셀렉션 중 제일 마음에 들었다
다른 민트티보다 뭔가 세련된(?) 향과 맛
미스티크(신비로움)라는 이름과 찰떡



그동안 마셨던 차 #03 +티 타임


2020년 12월 22일
20년도 마지막 구매
주로 마시던 트와이닝과 아마드 이외에 다른 브랜드도 마셔보고 싶어서 스태쉬만 사보았다

더블 베르가못 얼그레이
더블 베르가못이라 보통 얼그레이보다 시트러스향이 2배 상큼하다~
그리고 보통 얼그레이보다 아이스티가 잘 어울린다

화이트 피치 우롱 티
복숭아향이 은은한 우롱티
좀 인공스런맛이나서 조금 실망했지만 가성비로따지면 괜찮은편

진저 파이어 차이
생강과 마테차를 블렌딩한 차
겨울이라 건강을 위해 샀다 ㅋㅋ
지금까지 마셔봤던 생강이 블렌딩된 차 중에 생강이 제일 알싸했다
이름그대로 목이 퐈이어~ 따끔할 정도로 알싸함 ㅋㅋㅋㅋㅋ
이거 만으로도 밀크티도 만들어 마시고, 홍차랑 같이도 만들고,
사이다 냉침으로 진저 에일도 만들어 마셨다
진저 에일만들어서 소주도 타마시면 굿!!

피치
향이 딱 복숭아통조림향이 난다ㅎㅎㅎ 달달하고 진항 복숭아향
이 것도 아이스티로 마시면 향이 훨씬 달달해져서 좋다~

브랙퍼스트 인 파리
라벤더와 재스민이 블렌딩되서 향이 풍부하고 세련된 느낌이다
내가 좋아하는 허브티가 딱 세가지(민트, 라벤더, 재스민)인데 그 중 2개가 블렌딩되어 있으니,
취향 적중~
파리의 아침은 이렇게 엘레강스한 느낌인건가....

1 2 3 4 5 6 7 8 9 10 다음

구글애드센스